취미는 취미로 생각하자.

 요즘 사진이라는 취미에 빠져서 열심히 찍고 있다.
일단 사진을 찍는 행위에 상당한 재미를 느끼고 있다, 하지만 결과물을 보면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는다.
어차피 사진이라는 취미의 시작은 기록을 남기는 것으로 생각하며 시작했고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그렇지만 결과물에 대한 아쉬움은 항상 남는다.
나아가 이 아쉬움이 스트레스로 변질되어 내 목을 죄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면
또 너무 한심해 보인다.
이 일을 업으로 삼을 생각도 없고, 또 그럴만한 실력도 없지만 이 취미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올바른 취미 생활인지 다시 한 번쯤 생각하고 있다.

댓글